본문 바로가기

노란 장소

양평 자전거 도로..

예전엔 기찻길이었는데, 어느새 자전거 도로로 바뀌었다. 

그래도 왕년 가닥이 남아 곧고 아득하다. 옆구리에 남한강도 끼고...

이길로 충주댐까지 간다는데, 살짝 두근거릴 정도로 근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