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란 여행

(65)
홍콩 _ 마지막 날 eslite.. 아침 일찍 바리바리 짐 싸들고 나와서 찾은 에슬릿.. 홍콩에서 제일 큰 서점이라는데, 규모보다는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정갈한 디스플레이, 책이 돋보이는 조명, 여유로운 동선.. 어딜가나 북적거리는 홍콩인데, 여긴 한적하다. 도서전 영향인가? 서점은 부러운데, 정작 책은 별로 볼 게 없다. 종수나 품질 면에서 우리나라가 한참 앞서 있다는.. 그러고 보면 홍콩은 뛰어난 몇몇 분야를 제외하고는 그냥 정체되어 있는 느낌이다. 어디서나 껍데기는 보이는데, 알맹이는 찾을 수 없다는.. 그런데 말이지. 내 좁은 시야로 파악이 안 되는 거대한 뭔가가 도사리고 있는데.. 삼박사일 동안 발톱만 더듬거리고 깝죽대는 건지도 모르겠다. IT 코너는 달랑 두 칸.. 참고할 만한 프로그래밍 책을 찾아 보려고 아침..
홍콩 _ 셋째 날 지하철(MTR).. 숨막히게 더워서 웬만한 거리는 지하철 타고 이동.. 이젠 홍콩 지하철에 적응이 끝나 옥토퍼스 카드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다. 그리고 홍콩의 거리는 의외로 깨끗하다. 서울과 도쿄의 중간 정도.. 딱 좋다. 오늘은 계획 없이 떠돌아 다닐 예정.. 관광지가 아닌 홍콩의 민낯을 보겠어.. 라고 야심차게 출발했는데, 10미터만 걸어도 옷이 흠뻑 젖을 만큼 덥다. 지나가다 서점이 눈에 들어와 반가운 마음에 무조건 입성. 실내와 실외의 기온차는 천국과 지옥 같다. 직업은 어쩔 수 없어 컴퓨터 관련 서적부터 점검.. 딱 두 칸.. 프로그래밍 서적은 선택의 여지도 없이 종류별로 딱 한 권씩만 갖춰 놓았다. 서점에서 나와 바로 스타벅스로 직행.. 우리나라에 없는 메뉴가 있어 호기롭게 시켰는데 홍차 ..
홍콩 _ 둘째 날B 피크 트램.. 홍콩 최고의 야경을 보려면 빅토리아 피크에 올라야 한다. 빅토리아 피크에 오르는 가장 일반적이고 오랜 방법인 피크 트램.. $83(HKD)면 왕복에 스카이 테라스 포함이다. 도착했을 때 줄 서 있는 거 보고 갑자기 올라가기 싫어졌는데, 일행과 만나기로 해서 어쩔 수 없이 대열에 합류,, 이 더운 날, 이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빼곡하게 모여 있으니 숨 쉬기조차 힘겹다. 잔뜩 인상을 찌푸리고 있는데, 앞쪽에서 들리는 걸쭉한 한국어.. "에혀.. 남산처럼 케이블카를 만들지 왜 기차를 만들었댜?" ㅎㅎㅎㅎㅎ 그러게 말이에요. 할머니.. 40분 만에 힘겹게 올라탄 피크 트램.. 자리를 잘못 잡아 앉지도 못했다. 경사가 꽤 가파르기 때문에 입석은 극기 훈련 수준이다. 빅토리아 피크 스카이 테라스에서..
홍콩 _ 둘째 날A 홍콩대학교.. THE에서 매년 발표하는 세계 대학 순위 2016년판에 따르면 홍콩대학교는 44위에 랭크되어 있다. 26위인 싱가폴 국립대학, 42위인 북경대학, 43위인 동경대학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네 번째이다. 참고로 서울대학교는 85위로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100위권 안에 들어 있고, 포항공대와 카이스트, 성균관대학교가 200위권 안에 들어 있다. 물론 대학을 평가해서 일렬로 줄 세우는 게 바람직하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 기준이 얼마나 공정한지도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다만 교육이 한 나라의 미래를 결정하고, 특히 대학에서 이루어지는 교육의 질은 그 나라의 미래뿐만 아니라 현재도 좌우한다는 걸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대학의 방향을 잡는 일은 국가의 정책을 결정하는 것 못지 않게 중요하다. 그..
홍콩 _ 첫째 날 7월 20일 7시 50분 출발.. 맙소사. 일어나 보니 6시 20분이다. 대충 얼굴에 물만 적시고 가방에 옷 몇 개 쓸어 담아 집을 나섰다. 허겁지겁 공항에 도착하니 7시 20분.. 근데 들어가는 곳에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착하게 기다렸다가는 비행기를 놓칠 게 뻔하다. 제일 착하게 생긴 보안요원에게 하소연을 했더니 스탭들이 드나드는 쪽문으로 들여보내 줬다. 검색대에서도 출국 심사장에서도 땀 뻘뻘 흘리며 하소연해서 결국 7시 40분에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환전도 못하고, 홍콩에 대한 아무런 정보도 없이 그렇게 해외여행을 떠났다. 공항에서 핸드폰에 심카드($118HKD)를 장착하고.. 시내까지 데려다 주는 직행 열차인 SEL 탑승($100HKD).. 화려한 트램을 보니 비로소 홍콩에 왔다는 게 실감이..
통영-2 지금까지는 갖고 싶은 거 딱 하나만 얘기해 보라고 하면, 한참 고민했는데.. 이제 망설이지 않을 자신이 있다. 나는 장사도가 갖고 싶다.. 장사도 가는 뱃길.. 여기가 바로 한려해상 국립공원이다! 배가 뜨니 어김없이 따라붙는 갈매기.. 요즘 갈매기들의 꿈은 새우깡이다. 하긴.. 높이 날 궁리를 하기엔 유혹이 너무 크겠다. 어찌 갈매기들만 탓할 수 있으랴.. 그러니까.. 날개가 있다고 모두 자유로워지는 건 아닌 모양이다. 40여 분만에 도착한 장사도.. 잠시 입 다물고 산책.. 통영→한려수도일원→장사도 왕복 요금 성인 21,000원, 장사도 입장료 8,500원, 합계 29,500원.. 통영유람선협회의 홈페이지는 여기... 서울 올라오기 전에 에서 점심 먹고, 장시간 운전에 대비해 찐한 커피 복용하러 들른 ..
통영-1 떠돌다 지쳤을 때 뚝 떨어져 오래 머물고 싶은 곳.. 통영 딱히 바쁜 일도 없었는데 여름 휴가 시즌을 놓쳤다. 뒤늦게 좀 멈춰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 지난 달이었는데, 또 한참 밍기적거리다 아버지, 어머니, 동생과 함께 통영 여행을 계획했다. 통영은 처음인데, 그 동안 주위 사람들에게 들었던 다양한 정보들이 버무려져 머릿속에 나름 근사한 가상의 공간이 형성되어 있었다. 깎아지른듯한 절벽과 하얀 칠을 한 목재 주택, 세상의 끝인 듯 검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고, 날카로운 눈매의 새 한 마리가 바다쪽을 일별하고 있는 풍경.. 결론부터 말하자면, 네 시간 운전 끝에 도착한 통영의 첫인상은 둥글둥글하다. 아름답지만 비현실적이지 않고, 흔하지 않지만 낯설지 않다. 실루엣은 완만하고 선명하지 않아 가지고 있는 ..
동경_140705-3 나리따 신쇼지 뒤편에 있는 공원.. 일본에서의 마지막 일정이다. 3개의 연못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일본식 정원으로 수백 그루의 매화나무, 벚나무, 은행나무, 단풍나무가 연못 주변에 정교하게 심어져 있어 계절별 자연의 정취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한국식 정원의 특징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조화의 아름다움, 일본식 정원의 특징은 정교하게 계산된 인공적인 아름다움이라고 들었는데, 이 산책로는 자연과 인공의 딱 중간지점에 있는 것 같다. 아주 섬세한 손길로 수없이 매만져 마치 원래 그랬던 것처럼 의뭉을 떤다고나 할까. 절 밖에는 혼이 빠질 만큼 떠들썩한 축제가 벌어지고 있는데, 불과 백여 미터 떨어진 뒤뜰은 무려 이 지경이다. 이런 반전이 마음에 든다. 뒤늦게 새로운 분야에 뛰어들어 안쓰러울 정도로 종종거렸던 ..